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공연전시2011.04.29 06:00


브로드웨이 보다 더 많은 극장수를 자랑하는 대학로에는 그 극장 수 만큼이나 많은 공연들이 매일 관객들과의 만남을 기다리고 있습니다.  하지만, 이 많은 공연들 중 옥석을 가리기란 그리 쉬운 일은 아닙니다. 같은 작품이라도 캐스팅에 따라 작품의 느낌이 달라지고, 취향이나 개인적인 경험에 따라 호불호가 갈릴 수 있기 때문입니다.

그렇다고 옥석을 가리고자 제가 모든 공연을 일일이 다 보러 다닐 수는 없는 법. 아무리 최근 소셜 커머스의 등장이나 공연 대중화라는 이름으로 티켓 비용이 종전보다 저렴해 졌다고 해도, 연극이나 뮤지컬을 여러편 보기에는 여전히 제 주머니 사정을 고려하지 않을 수 없습니다. 그래서 저도 입소문, 리뷰 사이트 참조, 평판, 인지도에 따라 공연을 선택하는 경우가 많습니다. 최소한의 비용으로 최대 효과를 보기 위해서는 이 방법이 최선입니다.

'오! 당신이 잠든 사이'는 공연을 보고 온 관객들 사이에서 호평 일색이어서, 오래전부터 관심을 가지고 있던 뮤지컬이었습니다. 또한 꽤 괜찮은 작품을 올리는 연우무대라는 제작사, '김종욱 찾기'의 장유정 작가의 작품, 12회 뮤지컬 대상  최우수작품상과 작사 극본상의 2관왕에 빛나는 작품이라 안볼래야 안볼수가 없었습니다.

이렇게 보게 된 '오! 당신이 잠든 사이'는 역시 명불허전. 끊임없는 웃음과 잔잔한 감동을 전해주는 공연이었습니다. 이렇게 재미 있는걸 왜 이제서야 보게 된걸까요. 대형 뮤지컬 같은 화려함은 없지만, 대신 대학로에서 하는 공연답게 참신함이 넘칩니다

시놉시스

시놉시스를 읽기 전 제목만 대충 눈여겨 봤을 때는 산드라 블록 주연의 영화 '당신의 잠든사이'를 바탕으로 뮤지컬화 한지 알았지만 사실 전혀 연관성이 없습니다.

'오! 당신이 잠든 사이'의 줄거리는 대략 다음과 같습니다.

12월 24일 아침, 카톨릭 재단의 무료병원은 난리가 납니다. 7년째 붙박이로 붙어있던 반신불수의 환자 최병호가 하룻밤 사이에 사라진 것입니다. 더군다나 다음날 최병호를 주인공으로 한 다큐멘터리 촬영이 예정 되어 있어 병원장 베드로는 더 애가 탑니다.

갑작스럽게 생긴 사건에 당혹해 하던 베드로는 최병호의 흔적을 찾기 위해 착실하게 정보를 수집하게 되지만, 알게 되는 것은 그동안 몰랐던 환자들의 과거뿐입니다.

12월 25일 당일까지 베드로 신부는 결국 최병호를 찾지 못합니다. 그렇다면 과연 무슨 일이 벌어진걸까요?  602호 병동의 사람들은 알고 있습니다. 당신이 잠든 사이에 무슨 일이 벌어졌는지...

사연 없는 사람은 없다

'오! 당신이 잠든 사이'에 사연 없는 사람은 없습니다. 그럼 한번 그들의 이야기를 들어볼까요?

나 최병호, 까칠한 성격에 602호 병동의 다른 환자들과의 사이도 그리 원만하지 않아. 카톨릭 재단 산하 무료병원에 7년째 입원해 있는 중인데, 베드로란 신부가 기부금을 받기 위해 나를 주인공으로 다큐멘터리를 찍는다는 거지. 정말 마음에 들지 않아. 그런데 이 소녀는.....

난 민희라고 해. 아직 고등학생에 소녀가장이지. 아버지와 어머니는 빚쟁이들을 피해 어릴적 나를 놔두고 멀리 도망가셨어. 언젠가는 돌아온다는 기약없는 약속을 하고....

난 602호 노망난 할머니 이길례라고 해. 사진이 너무 젊게 나왔다고? 저건 내 젊었을 적 사진이야. 6.25 당시 내 남편은 참전 용사였어. 그런데 그가 전쟁 포로가 되었다는 소식을 들었지. 내가 의지 할 수 있는건 우편 배달부 소년이었어. 난 그와 사랑에 빠졌지. 그런데 남편이 돌아오고....

나 정숙자. 지금은 알콜 중독으로 입원해 있는 환자지만, 한때는 잘나가는 쇼걸이었어. 그런데 난 쇼걸로서 절대 범하지 말아야 할 일을 하고 말았어. 사랑에 빠지고 만거야. 알고보니 그는 유부남이야. 그는 나에게 같이 죽자고 했고, 난 그의 말에 따라 독약을 마셨는데......

내 이름은 정연. 불쌍한 사람을 돕기 위해 카톨릭 산하 병원에서 일하고 있는 봉사자야. 그런데 내가 잠든 사이에 최병호라는 환자가 사라지고 말았어. 사실 내가 이 병원에 오게 된건 내가 착해서가 아니야. 다른 이유가 있어. "더 이상 설렘이 없어"라는 말 한마디에 약혼자와 헤어지게 됐거든. 그래서 최병호 환자가 등장한다는 다큐멘터리에.......

난 닥터 리. 이 병원에서 일하고 있지. 격무에 시달리고 있지만, 난 참 가슴이 따뜻한 의사야.....

난 새로 부임한 병원장 베드로 신부야. 다들 먹고 살기 힘든지 병원에 대한 지원이 많이 줄었어. 기부금이라도 한 번 받아 볼려고 다큐멘터리를 기획 했는데, 최병호라는 환자가 하룻밤 사이에 사라졌어. 어떻게든 그를 찾아야만 해.......

감상평

장유정 작가의 성공작이자 멀티맨의 시초라고 할 수 있는 '김종욱 찾기'에는 멀티맨이 단 한명 등장하여 1인 22역의 역할을 소화해 냅니다. '오! 당신이 잠든 사이'에 와서 장유정 작가는 한발 더 나아가 등장하는 모든 배우들을 멀티맨과 멀티걸로 만들어 냈습니다.

모든 배우들의 연기력이 워낙 탄탄하기에 멀티맨과 멀티걸 들은 매력있게 다가옵니다. 특히 닥터리 역의 윤태웅이 제일 인상적이었는데, 그는 88올림픽 당시 굴렁쇠 소년으로 유명세를 탄 인물이기도 합니다. 어느덧 이렇게 자라 훈남으로 성장했는지 세월이 참 빠르네요.

그의 기본 배역은 닥터리 역할이지만, 이길례와 장숙자가 과거를 회상 할 때는 각각 우편배달부 소년과 유부남 역할로 분합니다. 또한 그는 이길례와 장숙자가 분장하기 위한 시간을 벌어주면서 제일 중요한 관객과의 호흡을 담당하는 역할을 맡고 있습니다. 우편 배달부 였을 때 그는 객석에 편지를 하나씩 전해 주면서 유머스러운 멘트도 하나씩 던져 주며 관객의 웃음을 유도해 내고, 유부남 일때는 낭만 스러운 남자가 되어 장미꽃을 한 송이씩 나누어 주기도 합니다. 

장숙자 역할의 소정화씨와 유부남 역할의 윤태웅, 그리고 다른 멀티맨과 멀티걸 들의 라틴 댄스는 멋들어졌습니다. 어쩌면 그렇게 춤을 잘 추는지 감탄사가 절로 나오더군요. 

연출면에서는 시간의 흐름을 적절히 이용하는게 꽤 돋보였습니다. 현재에서 노망난 할머니 이길례와 알콜 중독자 정숙자의 과거 회상 신은 둘째 치고라도 '당신이 아니라 그녀가 잠든 사이에' 일어나는 영화에서나 봄직한 필름 되돌리기 비슷한 회상 신 연출법에 대해서는 엄지 손가락이 절로 올라갑니다. 이 장면은 신파조 성격이 강해서 그런지 많은 여자 관객분들이 눈물을 훌쩍거리더군요.

연극이 끝나고도 관객들의 박수는 오랬동안 이어졌습니다. 소극장에서 하는 뮤지컬에서는 보기 드문 장면입니다. 그만큼 관객들이 만족했다는 뜻도 되겠죠......

공연이 끝나고 프로그램을 한 부 구입했습니다. 전 무료로 공연을 보거나 좋은 공연을 보면 프로그램을 대부분 구입하는 편입니다. 오늘은 감사의 표현으로 구입했답니다.

 부부 한줄평

나 : 최근에 본 소극장 뮤지컬 중 단연 최고다.....
아내 : 재밌고 연출도 너무 좋았다. 그러나 난 신파조 장면은 마음에 들지 않는다.
         난 신파가 싫다.

사진 출처 : 클럽 오! 당신이 잠든 사이(http://club.cyworld.com/iloveyeonwoo)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와~ 재밌겠는데요? 연극을 거의 안보는 편이지만, 아니 못보는 편이지만 이 연극을
    광주에서 하게 된다면 꼭 보고싶습니다.. 아루마루님의 리뷰글이 너무 맘에듭니다 ^^

    2011.04.29 10:45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2. 남자의 자격 합창편에서 오디션 볼때 여기 나오는 뮤지컬 배우가 노래 불렀던 게 생각나네요..

    정말 감미로왔어요 ^^

    2011.04.29 11:50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3. 잘보고 갑니다,행복한 시간이 되세요

    2011.04.29 12:53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4. 뮤지컬을 보고 오셨군요~~ 또다시 폭풍 문화생활 하시는건가요??ㅎㅎ

    2011.04.29 13:57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5. 아!! 이 뮤지컬 저도 정말 재미나게 관람했었어요!!
    제 첫 블로그 이벤트이기도 했던 뮤지컬이라 애정이 남다른 뮤지컬이에요 ^^

    2011.04.29 15:19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6. ㅎㅎ 아 ㅠㅠㅠ 정말 반값으로 싸졌는데도 못 접해보고있는 문화중 하나예요..
    그래서 슬프답니다. 설명에 관해서 보고 저도 .. 접해보고 싶어요 ㅎㅎ
    보라고 <<구미를 당기시는 뮤지컬리뷰를 쓰시다니 ㅋㅋ!절가난하게 만드실속셈 ㅠㅠㅠ~!

    2011.04.30 18:49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7. 아주 아주 예전에 본 적이 있는데 다시 보고 싶은 작품이에요

    2011.05.01 07:28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티스토리 툴바